‘700조 국민연금’ 책임자 김성주 오늘 퇴임…총선 출마 ‘시동’

4월 총선에 출마하고자 사의를 표명한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의 사표가 수리됐다.정치권에 따르면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김 이사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김 이사장은 7일 공식 퇴임했다.김 이사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연금과 함께 한 2년 2개월. 오늘도 마음속으로 매일 출근합니다. 며칠 지나지 않았는데 벌써 그리워집니다. 국민의 행복한 노후를 위해 앞으로도 함께 합니다”라며 퇴임 소감을 밝혔다.김 이사장은 2017년 11월에 임기 3년의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에 임명됐다. 취임 2년을 넘겼지만 아직 임기는 1년 정도 남아있었다. 김 이사장은 국민연금공단이 있는 전북 전주 출신으로 19대 국회에서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2016년 4.13 총선에서 김 이사장은 전북 전주시병 지역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나와 정동영 국민의당 후보(현 민주평화당 대표)와 대결해 989표 차이로 패배했다. 김 이사장은 이번 총선에서도 정동영 의원과 맞붙어 치열한 선거전을 치를 것으로 보인다.김 이사장은 재임 기간 자신의 활동을 담은 ‘김성주 국민연금과 함께 한 2년’이라는 제목의 3분 32초짜리 유튜브 영상도 제작해 페이스북에 올렸다.그는 이 유튜브 영상 후반부에서 그는 “흔들어 댄다고 흔들리지 않는다. 국민의 소중한 노후를 지키기 위해 오늘도 꿋꿋이 간다”며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그는 ‘김성주의 모두가 누리는 나라-더플랜’이란 책도 내고 8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와 11일 전주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에서 각각 출판기념회를 연다.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700조 국민연금’ 책임자 김성주 오늘 퇴임…총선 출마 ‘시동’

4월 총선에 출마하고자 사의를 표명한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의 사표가 수리됐다.

정치권에 따르면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김 이사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김 이사장은 7일 공식 퇴임했다.

김 이사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연금과 함께 한 2년 2개월. 오늘도 마음속으로 매일 출근합니다. 며칠 지나지 않았는데 벌써 그리워집니다. 국민의 행복한 노후를 위해 앞으로도 함께 합니다”라며 퇴임 소감을 밝혔다.

김 이사장은 2017년 11월에 임기 3년의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에 임명됐다. 취임 2년을 넘겼지만 아직 임기는 1년 정도 남아있었다. 김 이사장은 국민연금공단이 있는 전북 전주 출신으로 19대 국회에서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2016년 4.13 총선에서 김 이사장은 전북 전주시병 지역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나와 정동영 국민의당 후보(현 민주평화당 대표)와 대결해 989표 차이로 패배했다. 김 이사장은 이번 총선에서도 정동영 의원과 맞붙어 치열한 선거전을 치를 것으로 보인다.

김 이사장은 재임 기간 자신의 활동을 담은 ‘김성주 국민연금과 함께 한 2년’이라는 제목의 3분 32초짜리 유튜브 영상도 제작해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는 이 유튜브 영상 후반부에서 그는 “흔들어 댄다고 흔들리지 않는다. 국민의 소중한 노후를 지키기 위해 오늘도 꿋꿋이 간다”며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김성주의 모두가 누리는 나라-더플랜’이란 책도 내고 8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와 11일 전주 전북대학교 삼성문화회관에서 각각 출판기념회를 연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