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파라과이 도로기술연구소 구축사업 관리용역 착수

한국도로공사가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함께 ‘파라과이 도로기술연구소 구축을 통한 도로기술역량강화사업 관리용역(PMC)’을 착수했다고 7일 밝혔다.6일 시작된 이 사업은 파라과이의 도로기술 연구·품질관리 역량 강화 및 도로기술 선진화 기반 구축을 목적으로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발주했다. 한국도로공사(67.7%)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32.3%)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사업범위는 도로기술연구소 마스터플랜 수립, 도로분야(아스팔트, 콘크리트, 지반, 교통계획·안전) 문제해결 대안제시, 도로기술연구소 역량 강화, 실험기자재 도입 지원 등이다. 2021년 말까지 두 기관의 전문가 12명이 투입될 예정이다.파라과이는 남아메리카 대륙 한 가운데 위치한 내륙국으로 물류의 90% 정도를 도로가 담당하고 있다. 그럼에도 도로포장률은 10% 미만이며 도로품질 경쟁력도 매우 열악한 정부 원조사업 대상국가 중 하나다.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파라과이 기술연구소 구축을 통한 한국형 도로기술표준 도입으로 파라과이 및 중남미시장에 우리기업의 진출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해도 국내 도로교통 관련 민간기업의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한 사업개발 및 동반진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한국도로공사는 현재 방글라데시 최대 국책사업인 파드마 2층 다목적 교량(6.2km)의 시공감리와 아프리카 모리셔스의 교통 혼잡 완화를 위한 도로입체화 건설관리,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66km) 민간투자사업의 운영유지관리 컨설팅 등의 해외사업도 진행하고 있다.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한국도로공사, 파라과이 도로기술연구소 구축사업 관리용역 착수


한국도로공사가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함께 ‘파라과이 도로기술연구소 구축을 통한 도로기술역량강화사업 관리용역(PMC)’을 착수했다고 7일 밝혔다.

6일 시작된 이 사업은 파라과이의 도로기술 연구·품질관리 역량 강화 및 도로기술 선진화 기반 구축을 목적으로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발주했다. 한국도로공사(67.7%)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32.3%)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사업범위는 도로기술연구소 마스터플랜 수립, 도로분야(아스팔트, 콘크리트, 지반, 교통계획·안전) 문제해결 대안제시, 도로기술연구소 역량 강화, 실험기자재 도입 지원 등이다. 2021년 말까지 두 기관의 전문가 12명이 투입될 예정이다.

파라과이는 남아메리카 대륙 한 가운데 위치한 내륙국으로 물류의 90% 정도를 도로가 담당하고 있다. 그럼에도 도로포장률은 10% 미만이며 도로품질 경쟁력도 매우 열악한 정부 원조사업 대상국가 중 하나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파라과이 기술연구소 구축을 통한 한국형 도로기술표준 도입으로 파라과이 및 중남미시장에 우리기업의 진출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해도 국내 도로교통 관련 민간기업의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한 사업개발 및 동반진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도로공사는 현재 방글라데시 최대 국책사업인 파드마 2층 다목적 교량(6.2km)의 시공감리와 아프리카 모리셔스의 교통 혼잡 완화를 위한 도로입체화 건설관리,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66km) 민간투자사업의 운영유지관리 컨설팅 등의 해외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