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한쪽 없다’는 김한길 “국민환자 되니 세상이 너그러워져”

폐암 4기를 극복한 김한길(66) 전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의 최근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김 전 대표는 지난달 25일 채널A ‘어바웃 해피-길길이 다시 산다’에 아내 최명길(57)씨와 함께 출연했다. 김 전 대표는 “많은 분들이 ‘김한길 아직 살고 있나’라고 생각하는 것 같더라”며 “잘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김 전 대표는 지난 2017년 10월 폐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 생활을 해왔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지금 폐 한쪽이 없다. 그래서 남들보다 빨리 숨이 찬다. 둘레길이라도 오르막을 오르면 숨이 찬다”며 “6~7개월 전만 해도 숨이 차올라 잘 걷지 못해 비참했다. ‘국민 환자’가 되니 세상이 자신에게 너그러워졌다”고 털어놓았다.그러면서 “중환자실에서 3주간 있었다”며 “퇴원 후 고개를 못 가눌 정도로 근육이 다 빠지니까 넘어질까 봐 스티로폼을 온방에 붙여놨다. 아들 방으로 연결되는 호출기도 달아놨다. 비참했다”고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또 김 전 대표는 지난해 겨울 2주간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고 고백했다. 그는 “지난해 겨울 2주 동안 의식불명이었는데 입에 인공호흡기를 꽂고 있었다. 얼마나 흉측했겠느냐”고 털어놓았다.이어 “나중에 들으니까 의식이 없는 동안 아내가 거의 병원에서 잤다더라. 내가 이 정도 대접을 받을 마땅한 자격이 있나 생각을 했다”면서 “새로운 인생을 사는 것 같다. 처음 느끼는 것들이 많다”고 아내에게 고마움을 전했다.이날 방송에서 김 전 대표 부부는 아차산에 함께 올랐다. 최씨가 남편에게 “당신 여기까지 올라올 때 몇 번은 쉬었잖아”라고 하자 김 전 대표가 “한 10번은 쉬었다”고 답하는 등 애틋한 부부 사이를 자랑했다.두 사람은 1995년 결혼했다. 김 전 대표는 2017년 폐암 진단을 받았지만 신약 치료 효과로 현재는 건강을 회복한 상태다.박실 인턴기자

‘폐 한쪽 없다’는 김한길 “국민환자 되니 세상이 너그러워져”

폐암 4기를 극복한 김한길(66) 전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의 최근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지난달 25일 채널A ‘어바웃 해피-길길이 다시 산다’에 아내 최명길(57)씨와 함께 출연했다. 김 전 대표는 “많은 분들이 ‘김한길 아직 살고 있나’라고 생각하는 것 같더라”며 “잘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2017년 10월 폐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 생활을 해왔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지금 폐 한쪽이 없다. 그래서 남들보다 빨리 숨이 찬다. 둘레길이라도 오르막을 오르면 숨이 찬다”며 “6~7개월 전만 해도 숨이 차올라 잘 걷지 못해 비참했다. ‘국민 환자’가 되니 세상이 자신에게 너그러워졌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중환자실에서 3주간 있었다”며 “퇴원 후 고개를 못 가눌 정도로 근육이 다 빠지니까 넘어질까 봐 스티로폼을 온방에 붙여놨다. 아들 방으로 연결되는 호출기도 달아놨다. 비참했다”고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또 김 전 대표는 지난해 겨울 2주간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고 고백했다. 그는 “지난해 겨울 2주 동안 의식불명이었는데 입에 인공호흡기를 꽂고 있었다. 얼마나 흉측했겠느냐”고 털어놓았다.

이어 “나중에 들으니까 의식이 없는 동안 아내가 거의 병원에서 잤다더라. 내가 이 정도 대접을 받을 마땅한 자격이 있나 생각을 했다”면서 “새로운 인생을 사는 것 같다. 처음 느끼는 것들이 많다”고 아내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 전 대표 부부는 아차산에 함께 올랐다. 최씨가 남편에게 “당신 여기까지 올라올 때 몇 번은 쉬었잖아”라고 하자 김 전 대표가 “한 10번은 쉬었다”고 답하는 등 애틋한 부부 사이를 자랑했다.

두 사람은 1995년 결혼했다. 김 전 대표는 2017년 폐암 진단을 받았지만 신약 치료 효과로 현재는 건강을 회복한 상태다.

박실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