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칠리치 꺾고 저팬 오픈 8강 진출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143위·제네시스 후원·사진)이 강호 마린 칠리치(30위·크로아티아)를 꺾고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라쿠텐 저팬 오픈(총상금 189만5290달러) 8강에 진출했다. 정현은 3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대회 단식 본선 2회전에서 칠리치를 2시간 3분 만에 2대 1(6-4 3-6 6-1)로 꺾었다. 정현이 투어 대회 8강에 진출한 건 지난해 10월 스톡홀름 오픈 이후 1년 만이다. 정현은 가볍게 1세트를 따냈지만 2세트에서 서브게임을 브레이크 당하며 칠리치에 세트를 내줬다. 그렇게 돌입한 3세트. 정현은 1-0 상황과 4-1 상황에서 상대 서브게임을 가져오며 칠리치를 제압했다. 경기 내내 자신감 있는 표정과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준 정현은 서브가 좋은 198cm의 장신 칠리치를 상대로 서브 에이스 수도 11-8로 압도했다. 정현은 허리 부상에서 복귀한 후 지난달 초 열린 US오픈에서 예선을 거쳐 3라운드까지 오르는 저력을 보여줬다. 이번엔 2014년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단식 우승자로 지난해 랭킹 3위까지 올랐던 베테랑 칠리치까지 제압하며 내년 시즌 전망을 밝게 했다. 3번 만나 모두 0대 2로 패했던 칠리치를 상대로 한 정현의 첫 승리다.정현의 다음 상대는 다비드 고팽(15위·벨기에)이다. 정현은 고팽과 세 번 만나 1승 2패를 기록 중이다. 고팽과 경기에서 이기면 4강전에선 노박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와 뤼카 푸유(24위·프랑스)전 승자와 만나게 된다.이동환 기자

정현, 칠리치 꺾고 저팬 오픈 8강 진출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143위·제네시스 후원·사진)이 강호 마린 칠리치(30위·크로아티아)를 꺾고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라쿠텐 저팬 오픈(총상금 189만5290달러) 8강에 진출했다.

정현은 3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대회 단식 본선 2회전에서 칠리치를 2시간 3분 만에 2대 1(6-4 3-6 6-1)로 꺾었다. 정현이 투어 대회 8강에 진출한 건 지난해 10월 스톡홀름 오픈 이후 1년 만이다.

정현은 가볍게 1세트를 따냈지만 2세트에서 서브게임을 브레이크 당하며 칠리치에 세트를 내줬다. 그렇게 돌입한 3세트. 정현은 1-0 상황과 4-1 상황에서 상대 서브게임을 가져오며 칠리치를 제압했다. 경기 내내 자신감 있는 표정과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준 정현은 서브가 좋은 198cm의 장신 칠리치를 상대로 서브 에이스 수도 11-8로 압도했다.

정현은 허리 부상에서 복귀한 후 지난달 초 열린 US오픈에서 예선을 거쳐 3라운드까지 오르는 저력을 보여줬다. 이번엔 2014년 메이저 대회인 US오픈 단식 우승자로 지난해 랭킹 3위까지 올랐던 베테랑 칠리치까지 제압하며 내년 시즌 전망을 밝게 했다. 3번 만나 모두 0대 2로 패했던 칠리치를 상대로 한 정현의 첫 승리다.

정현의 다음 상대는 다비드 고팽(15위·벨기에)이다.

정현은 고팽과 세 번 만나 1승 2패를 기록 중이다. 고팽과 경기에서 이기면 4강전에선 노박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와 뤼카 푸유(24위·프랑스)전 승자와 만나게 된다.

이동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