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휴일] 당신이라는 세상

술잔에 입도 한번 못 대고 당신이 내 앞에 있다 나는 이 많은 술을 왜 혼자 마셔야 하는지 몰라 한다 이렇게 많은 술을 마실 때면 나는 자식을 잃은 내 부모를 버리고 형제가 없는 목사의 딸을 버리고 삼치 같은 생선을 잘 발라먹지 못하는 친구를 버린다 버리고 나서 생각한다나를 빈방으로 끌고 들어가는 여백이 고맙다고, 청파에는 골목이 많고 골목이 많아 가로등도 많고 가로등이 많아 밤도 많다고, 조선낫 조선무 조선간장 조선대파처럼 조선이 들어가는 이름치고 만만한 것은 하나 없다고, 북방의 굿에는 옷(衣)이 들고 남쪽의 굿에는 노래가 든다고생각한다 버려도 된다고 생각한다 버리는 것이 잘못된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버릴 생각만 하는 것도 능사가 아니라는 생각도 한다술이 깬다 그래도 당신은 나를 버리지 못한다 술이 깨고 나서 처음 바라본 당신의 얼굴이 온통 내 세상 같다시요일 엮음 ‘잔을 부딪치는 것이 도움이 될 거야’ 중연신 술잔을 기울이면서 버려야 한다고, 버려도 된다고 생각하지만 마음을 다잡기가 쉽지 않다. 버릴 생각만 하는 것도 능사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마음은 갈팡질팡 어둠 속을 헤매는데, 이튿날 술에서 깨니 나를 버리지 못한 당신이 내 앞에 있다. 당신의 얼굴은 온통 내 세상 같다. 시인 박준이 쓴 ‘당신이라는 세상’에는 이렇듯 맑은 서정의 세계가 찰랑거리고 있다. 시집 ‘잔을 부딪치는 것이 도움이 될 거야’는 시 큐레이션 앱인 ‘시요일’이 엄선한 시선집으로, 책에는 술을 통해 삶의 빛과 그늘의 공간을 깊숙하게 들여다본 아름다운 작품이 빽빽하게 실려 있다.

[시가 있는 휴일] 당신이라는 세상



술잔에 입도 한번 못 대고 당신이 내 앞에 있다 나는 이 많은 술을 왜 혼자 마셔야 하는지 몰라 한다 이렇게 많은 술을 마실 때면 나는 자식을 잃은 내 부모를 버리고 형제가 없는 목사의 딸을 버리고 삼치 같은 생선을 잘 발라먹지 못하는 친구를 버린다 버리고 나서 생각한다

나를 빈방으로 끌고 들어가는 여백이 고맙다고, 청파에는 골목이 많고 골목이 많아 가로등도 많고 가로등이 많아 밤도 많다고, 조선낫 조선무 조선간장 조선대파처럼 조선이 들어가는 이름치고 만만한 것은 하나 없다고, 북방의 굿에는 옷(衣)이 들고 남쪽의 굿에는 노래가 든다고

생각한다 버려도 된다고 생각한다 버리는 것이 잘못된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버릴 생각만 하는 것도 능사가 아니라는 생각도 한다

술이 깬다 그래도 당신은 나를 버리지 못한다 술이 깨고 나서 처음 바라본 당신의 얼굴이 온통 내 세상 같다

시요일 엮음 ‘잔을 부딪치는 것이 도움이 될 거야’ 중

연신 술잔을 기울이면서 버려야 한다고, 버려도 된다고 생각하지만 마음을 다잡기가 쉽지 않다. 버릴 생각만 하는 것도 능사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마음은 갈팡질팡 어둠 속을 헤매는데, 이튿날 술에서 깨니 나를 버리지 못한 당신이 내 앞에 있다. 당신의 얼굴은 온통 내 세상 같다. 시인 박준이 쓴 ‘당신이라는 세상’에는 이렇듯 맑은 서정의 세계가 찰랑거리고 있다. 시집 ‘잔을 부딪치는 것이 도움이 될 거야’는 시 큐레이션 앱인 ‘시요일’이 엄선한 시선집으로, 책에는 술을 통해 삶의 빛과 그늘의 공간을 깊숙하게 들여다본 아름다운 작품이 빽빽하게 실려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