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은 100% 인재"…원인은 무리한 관로 변경

벌써 3주째 이어지고 있는 인천의 붉은 수돗물 사태는 100% 인재라고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밝혔습니다. 정수장 점검 과정에서 물이 공급되는 관로를 무리하게 변경했고, 이후 정수지까지 오염되는 바람에 사태가 장기화 됐습니다.

벌써 3주째 이어지고 있는 인천의 붉은 수돗물 사태는 100% 인재라고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밝혔습니다. 정수장 점검 과정에서 물이 공급되는 관로를 무리하게 변경했고, 이후 정수지까지 오염되는 바람에 사태가 장기화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