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황교안 1인 시위에 “한·일 경제전쟁 때 뭐했나 자기반성부터 해야”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자기반성부터 하라”고 지적했다.서재헌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황 대표가 지난 12일 귀성길 혼잡한 서울역을 더 혼잡하게 만들어서 시민들의 불만을 샀다”며 “‘본인을 위한 투쟁’으로 인해 즐거워야 할 추석 연휴를 불편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4일 저녁 시간에도 귀경객이 붐비는 서울역 광장에서 1인 시위를 하겠다고 한다”라고 했다.서 부대변인은 “황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국민들이 야당에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지 통렬하게 깨우쳤다, 대체 어느 나라 국민들로부터 깨우침을 받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민생을 외면한 채 정쟁에만 몰두하여 국회를 마비시킨 것에 대한 반성과 재발방지촉구를 원한다”고 주장했다.그는 또한 “지난 2개월간 한일경제전쟁에서 대한민국 국민 대다수가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 자발적인 시위를 할 때 황 대표는 ‘대한민국의 야당 대표로 과연 무엇을 했는지’에 대한 자기 역할부터 깨우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늘 저녁 6시에 서울역 광장에서 ‘조국 임명 철회 1인 시위’를 한다. 마음으로 함께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2일에도 서울역에서 ‘조국 임명, 철회하라’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약 1시간 동안 1인 시위를 진행했다.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민주당, 황교안 1인 시위에 “한·일 경제전쟁 때 뭐했나 자기반성부터 해야”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자기반성부터 하라”고 지적했다.

서재헌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황 대표가 지난 12일 귀성길 혼잡한 서울역을 더 혼잡하게 만들어서 시민들의 불만을 샀다”며 “‘본인을 위한 투쟁’으로 인해 즐거워야 할 추석 연휴를 불편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4일 저녁 시간에도 귀경객이 붐비는 서울역 광장에서 1인 시위를 하겠다고 한다”라고 했다.

서 부대변인은 “황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국민들이 야당에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지 통렬하게 깨우쳤다, 대체 어느 나라 국민들로부터 깨우침을 받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민생을 외면한 채 정쟁에만 몰두하여 국회를 마비시킨 것에 대한 반성과 재발방지촉구를 원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지난 2개월간 한일경제전쟁에서 대한민국 국민 대다수가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 자발적인 시위를 할 때 황 대표는 ‘대한민국의 야당 대표로 과연 무엇을 했는지’에 대한 자기 역할부터 깨우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늘 저녁 6시에 서울역 광장에서 ‘조국 임명 철회 1인 시위’를 한다. 마음으로 함께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2일에도 서울역에서 ‘조국 임명, 철회하라’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약 1시간 동안 1인 시위를 진행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