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조여정·조정석까지… 흥행 주역들 한자리에 [24회 BIFF]

영화계 별들이 부산의 밤을 화려하게 수놓았다.3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이 개최됐다. 본 행사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에 국·내외 영화인들이 차례로 모습을 드러냈다. 심사위원장 마이크 피기스 감독을 비롯해 카를 오크 예술감독, 배우 리신제, 사말 예슬라모바, 서영주 화인컷 대표 등 뉴 커런츠 심사위원들이 나란히 자리했다.올해 흥행작 주역들이 특히 이목을 모았다. ‘극한직업’의 이병헌 감독과 류승룡 진선규 이동휘 공명, ‘기생충’의 조여정 박명훈, ‘엑시트’의 이상근 감독과 조정석 임윤아 등이 레드카펫을 빛냈다. 조여정은 누드 핑크톤의 드레스로 우아함을 뽐냈고, 임윤아는 샛노란 실크 A라인 드레스로 상큼함을 더했다.국내 영화계의 산증인 임권택 감독을 비롯해 안성기 손숙 손현주 문성근 권혜효 등 영화계 선배들이 영화제에 무게를 실었다. 특별 프로그램 ‘김지미를 아시나요’의 배우 김지미와 한국영화 회고전의 주인공 정일성 촬영감독도 밝은 표정으로 레드카펫을 밟았다.‘집 이야기’의 이유영, ‘버티고’의 천우희 유태오 등 올해 초청작 출연배우들이 개막식에 함께했다. 영화제에서 보기 힘들었던 가수들도 배우 자격으로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남연우 감독의 ‘초미의 관심사’에 출연한 가수 치타, ‘프린세스 아야’의 백아연과 박진영(갓세븐)이 축제 분위기를 즐겼다.반가운 얼굴도 여럿 보였다. ‘광대들: 풍문 조작단’ ‘퍼펙트맨’ 등을 연이어 선보인 조진웅, ‘유열의 음악앨범’의 정해인, 지난해에 이어 출석한 김규리와 권율, ‘보안관’에서 자연스러운 사투리 연기를 보여준 배정남 등이다. 엑소 멤버 수호(본명 김준면)은 마카오영화제 홍보대사 자격으로 참석했다.정우성 이하늬 사회로 진행된 개막식은 아름다운 하모니로 시작됐다. 미얀마 카렌족 난민 소녀 완이화, 소양보육원의 ‘소양무지개오케스트라’, 바이올리니스트 브룩킴, 안산문화재단 ‘안녕?! 오케스트라’, 부산시립소년소녀 합창단, 김해문화재단 ‘글로벗합창단’이 함께 노래했다. 민족 국가 종교 성 장애를 뛰어넘어 하나 된 아시아로 도약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았다.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인 일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영상을 통해 소감을 전했다. 그는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저의 영화 작업에 동료가 돼준 매우 특별한 영화제다. 이 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 더욱이 이번에는 영화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이 상영되는데 그때는 꼭 함께하겠다”고 말했다.오는 12일까지 이어지는 올해 영화제는 전 세계 85개국 303편의 작품을 선보인다. 전 세계 최초로 상영되는 월드 프리미어 120편(장편 97편·단편 23편)과 제작 국가를 제외하고 첫선을 보이는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30편(장편 29편·단편 1편)이 관객을 만난다. 올해 개막작은 카자흐스탄의 ‘말도둑들. 시간의 길’, 폐막작은 한국의 ‘윤희에게’이다.부산=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류승룡·조여정·조정석까지… 흥행 주역들 한자리에 [24회 BIFF]

영화계 별들이 부산의 밤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3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이 개최됐다. 본 행사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에 국·내외 영화인들이 차례로 모습을 드러냈다. 심사위원장 마이크 피기스 감독을 비롯해 카를 오크 예술감독, 배우 리신제, 사말 예슬라모바, 서영주 화인컷 대표 등 뉴 커런츠 심사위원들이 나란히 자리했다.

올해 흥행작 주역들이 특히 이목을 모았다. ‘극한직업’의 이병헌 감독과 류승룡 진선규 이동휘 공명, ‘기생충’의 조여정 박명훈, ‘엑시트’의 이상근 감독과 조정석 임윤아 등이 레드카펫을 빛냈다. 조여정은 누드 핑크톤의 드레스로 우아함을 뽐냈고, 임윤아는 샛노란 실크 A라인 드레스로 상큼함을 더했다.

국내 영화계의 산증인 임권택 감독을 비롯해 안성기 손숙 손현주 문성근 권혜효 등 영화계 선배들이 영화제에 무게를 실었다. 특별 프로그램 ‘김지미를 아시나요’의 배우 김지미와 한국영화 회고전의 주인공 정일성 촬영감독도 밝은 표정으로 레드카펫을 밟았다.

‘집 이야기’의 이유영, ‘버티고’의 천우희 유태오 등 올해 초청작 출연배우들이 개막식에 함께했다. 영화제에서 보기 힘들었던 가수들도 배우 자격으로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남연우 감독의 ‘초미의 관심사’에 출연한 가수 치타, ‘프린세스 아야’의 백아연과 박진영(갓세븐)이 축제 분위기를 즐겼다.


반가운 얼굴도 여럿 보였다. ‘광대들: 풍문 조작단’ ‘퍼펙트맨’ 등을 연이어 선보인 조진웅, ‘유열의 음악앨범’의 정해인, 지난해에 이어 출석한 김규리와 권율, ‘보안관’에서 자연스러운 사투리 연기를 보여준 배정남 등이다. 엑소 멤버 수호(본명 김준면)은 마카오영화제 홍보대사 자격으로 참석했다.

정우성 이하늬 사회로 진행된 개막식은 아름다운 하모니로 시작됐다. 미얀마 카렌족 난민 소녀 완이화, 소양보육원의 ‘소양무지개오케스트라’, 바이올리니스트 브룩킴, 안산문화재단 ‘안녕?! 오케스트라’, 부산시립소년소녀 합창단, 김해문화재단 ‘글로벗합창단’이 함께 노래했다. 민족 국가 종교 성 장애를 뛰어넘어 하나 된 아시아로 도약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았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인 일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영상을 통해 소감을 전했다. 그는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저의 영화 작업에 동료가 돼준 매우 특별한 영화제다. 이 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 더욱이 이번에는 영화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이 상영되는데 그때는 꼭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12일까지 이어지는 올해 영화제는 전 세계 85개국 303편의 작품을 선보인다. 전 세계 최초로 상영되는 월드 프리미어 120편(장편 97편·단편 23편)과 제작 국가를 제외하고 첫선을 보이는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30편(장편 29편·단편 1편)이 관객을 만난다. 올해 개막작은 카자흐스탄의 ‘말도둑들. 시간의 길’, 폐막작은 한국의 ‘윤희에게’이다.

부산=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