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엔 내 딸로 태어나줘” 故 최진실 11주기, 딸 최준희가 띄운 글

배우 고(故) 최진실이 사망 11주기를 맞은 가운데 그의 딸 최준희가 엄마를 향한 마음을 전했다.최준희는 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엄마가 간 지 벌써 1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세월이 정말 빠르다”고 밝혔다.그는 “나도 이렇게 엄마가 보고 싶은데 옆에 있는 할머니는 엄마가 얼마나 보고 싶을까”라며 “힘들고 모든 걸 포기하고 싶은 순간에 얼마나 그리워 손자, 손녀가 잠든 사이 입을 틀어막고 가슴 미어지도록 눈물을 삼켰을까”라고 적었다.이어 그는 “11년 전, 우리 엄마 하늘나라로 가기 이틀 전 새벽에 나를 조용히 불러 처음으로 내 앞에서 울었다”면서 “엄마, 다음 생에는 할머니 친구로 태어나줘. 엄마가 더 오래오래 할머니를 볼 수 있게 다음 생엔 서로 조금 더 의지 할 수 있게. 그리고 엄마, 엄마는 내 딸로 태어나 줘 내가 그리웠던 만큼 사랑해줄 수 있게”라고 최진실에 대한 그리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앞서 2일 오전 경기 양평군 갑산공원묘원에서는 고 최진실의 11주기를 맞아 추모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가족, 지인, 팬들이 참석해 함께 애도하는 시간을 가졌다.최진실은 1998년 광고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했으며 드라마 ‘질투’ ‘별은 내 가슴에’ ‘장밋빛 인생’ 등에 출연했다. 2008년 10월 2일 4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 주위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소설희 인턴기자

“다음엔 내 딸로 태어나줘” 故 최진실 11주기, 딸 최준희가 띄운 글


배우 고(故) 최진실이 사망 11주기를 맞은 가운데 그의 딸 최준희가 엄마를 향한 마음을 전했다.

최준희는 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엄마가 간 지 벌써 1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세월이 정말 빠르다”고 밝혔다.

그는 “나도 이렇게 엄마가 보고 싶은데 옆에 있는 할머니는 엄마가 얼마나 보고 싶을까”라며 “힘들고 모든 걸 포기하고 싶은 순간에 얼마나 그리워 손자, 손녀가 잠든 사이 입을 틀어막고 가슴 미어지도록 눈물을 삼켰을까”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11년 전, 우리 엄마 하늘나라로 가기 이틀 전 새벽에 나를 조용히 불러 처음으로 내 앞에서 울었다”면서 “엄마, 다음 생에는 할머니 친구로 태어나줘. 엄마가 더 오래오래 할머니를 볼 수 있게 다음 생엔 서로 조금 더 의지 할 수 있게. 그리고 엄마, 엄마는 내 딸로 태어나 줘 내가 그리웠던 만큼 사랑해줄 수 있게”라고 최진실에 대한 그리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2일 오전 경기 양평군 갑산공원묘원에서는 고 최진실의 11주기를 맞아 추모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가족, 지인, 팬들이 참석해 함께 애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진실은 1998년 광고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했으며 드라마 ‘질투’ ‘별은 내 가슴에’ ‘장밋빛 인생’ 등에 출연했다. 2008년 10월 2일 4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 주위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소설희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