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묘지서 웨딩드레스 촬영?… “타종교 조롱” 비난에 수사까지

행복해 보이는 신부의 얼굴, 화려한 드레스에 반짝거리는 보석. 언뜻 보면 평범한 웨딩드레스 사진으로 보인다. 배경이 묘지라는 걸 알기 전까지는.말레이시아의 한 웨딩업체가 공동묘지에서 웨딩드레스 촬영을 했다가 공분을 샀다. 8일 더스타 등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웨딩업체 대표 누르 아미라(26)는 지난 3일 조호르주 바투 파핫의 기독교 공동묘지에서 여성 모델들에게 웨딩드레스를 입혀 사진을 찍은 후 페이스북에 이를 게시했다.웨딩드레스를 입은 모델들은 묘지 위에 앉고 서거나, 심지어 꽃을 들고 누워서 사진을 찍었다. 당시 촬영 현장을 담은 동영상을 보면 사진사가 비석을 밟고 셔터를 누르는 모습도 있다.이 사진들을 본 시민들은 “이렇게 무례한 행동이 어디 있느냐”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며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이에 웨딩업체 대표 누르 아미라는 지난 6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 사과했다. 그는 “평범하지 않은 촬영을 원했을 뿐, 어떠한 종교도 조롱할 생각이 없었다”며 “실수를 인정하고 마음이 상한 모든 사람에게 사과한다”고 말했다. 또 “재미로 사진사와 메이크업아티스트, 모델을 고용해 묘지에서 촬영했다”며 “처음부터 홍보를 위해 촬영한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누르 아미라는 공개사과에도 불구하고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조호르 경찰 당국은 “다른 종교 묘지에 침입한 행위는 민감한 문제”라며 “누르 아미라를 비롯해 사건 관계자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말레이시아의 통신멀티미디어법에 따라 공격적이고 위협적인 내용의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가 인정되면 최고 5만 링깃(약 1400만원)의 벌금과 1년 이하 징역을 선고받을 수 있다.이홍근 인턴기자

기독교묘지서 웨딩드레스 촬영?… “타종교 조롱” 비난에 수사까지

행복해 보이는 신부의 얼굴, 화려한 드레스에 반짝거리는 보석. 언뜻 보면 평범한 웨딩드레스 사진으로 보인다. 배경이 묘지라는 걸 알기 전까지는.

말레이시아의 한 웨딩업체가 공동묘지에서 웨딩드레스 촬영을 했다가 공분을 샀다. 8일 더스타 등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웨딩업체 대표 누르 아미라(26)는 지난 3일 조호르주 바투 파핫의 기독교 공동묘지에서 여성 모델들에게 웨딩드레스를 입혀 사진을 찍은 후 페이스북에 이를 게시했다.

웨딩드레스를 입은 모델들은 묘지 위에 앉고 서거나, 심지어 꽃을 들고 누워서 사진을 찍었다. 당시 촬영 현장을 담은 동영상을 보면 사진사가 비석을 밟고 셔터를 누르는 모습도 있다.


이 사진들을 본 시민들은 “이렇게 무례한 행동이 어디 있느냐”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며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이에 웨딩업체 대표 누르 아미라는 지난 6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 사과했다. 그는 “평범하지 않은 촬영을 원했을 뿐, 어떠한 종교도 조롱할 생각이 없었다”며 “실수를 인정하고 마음이 상한 모든 사람에게 사과한다”고 말했다. 또 “재미로 사진사와 메이크업아티스트, 모델을 고용해 묘지에서 촬영했다”며 “처음부터 홍보를 위해 촬영한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누르 아미라는 공개사과에도 불구하고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조호르 경찰 당국은 “다른 종교 묘지에 침입한 행위는 민감한 문제”라며 “누르 아미라를 비롯해 사건 관계자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의 통신멀티미디어법에 따라 공격적이고 위협적인 내용의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가 인정되면 최고 5만 링깃(약 1400만원)의 벌금과 1년 이하 징역을 선고받을 수 있다.

이홍근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