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내년부터 ‘인공지능산업국’에서 4차 산업혁명 대비…민선 7기 조직개편

광주시가 민선 7기 핵심정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조직개편에 나선다. 저출산 등 인구문제에 체계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에서 기존 여성가족정책관을 여성가족국으로 격상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춰 전략산업국에서 인공지능산업국으로 명칭이 바뀌는 해당 국에 인공지능정책과를 신설하기로 했다.광주시는 기존 4실 7국 3본부 67과에서 4실 8국 2본부 67과로 조정된 내용이 담긴 조직개편안을 마련해 관련 조례·규칙을 입법 예고했다고 15일 밝혔다.조직개편안은 ‘아이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 건설과 청년문제에 통합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여성가족국’을 신설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 새로운 먹거리인 인공지능산업을 선점·육성할 ‘인공지능정책과’를 신설하는 게 골자다.사회적 돌봄 서비스 확대 등 출산·보육·아동정책과 여성·청소년의 권익보호와 지원정책을 생애주기에 맞춰 적극 추진하기 위해 기존 여성가족정책관을 국 단위로 격상한다.기존 전략산업국은 ‘인공지능산업국’으로 명칭을 변경하면서 인공지능 관련 데이터센터 구축 등 기반조성과 기술개발·인재양성 등 산업지원 업무를 전담할 인공지능정책과를 신설하기로 했다.광주를 인공지능 중심도시로 본격 조성해 나가려는 포석이다.광주시는 당초 인공지능정책 담당부서를 국 단위로 신설하려다가 실·국장들이 참여한 토론을 통해 이를 과 단위로 낮추고 대신 여성가족정책관을 국 단위 여성가족국으로 격상하기로 했다.시는 또 정부의 물관리 일원화 정책에 따라 환경생태국 내에 ‘물순환정책과’를 신설하고, 하수업무를 분리·전담하기 위해 기존 생태수질과는 ‘하수관리과’로 변경한다.혁신도시담당관은 혁신도시를 포함한 균형발전 업무를 추진하기 위해 ‘균형발전정책과’로 명칭을 바꾸고 소속도 기존 기획조정실에서 자치행정국으로 변경된다. 남북교류협력과는 ‘평화기반조성과’로 기능과 명칭이 변경돼 현재 남북교류 업무 이외에 이주민 관련 업무를 총괄 관리한다.또 시의회 전문위원 수 확대로 특별전문위원이 신설된다. 한시기구인 국 단위 수영대회지원본부는 수영대회 종료로 폐지된다.입법예고된 조직개편안은 다음달 13일까지 열리는 시의회 284회 정례회에 안건으로 상정돼 통과되면 내년 1월1일자로 공포·시행된다.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광주시 내년부터 ‘인공지능산업국’에서 4차 산업혁명 대비…민선 7기 조직개편

광주시가 민선 7기 핵심정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조직개편에 나선다. 저출산 등 인구문제에 체계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에서 기존 여성가족정책관을 여성가족국으로 격상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춰 전략산업국에서 인공지능산업국으로 명칭이 바뀌는 해당 국에 인공지능정책과를 신설하기로 했다.

광주시는 기존 4실 7국 3본부 67과에서 4실 8국 2본부 67과로 조정된 내용이 담긴 조직개편안을 마련해 관련 조례·규칙을 입법 예고했다고 15일 밝혔다.

조직개편안은 ‘아이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 건설과 청년문제에 통합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여성가족국’을 신설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 새로운 먹거리인 인공지능산업을 선점·육성할 ‘인공지능정책과’를 신설하는 게 골자다.

사회적 돌봄 서비스 확대 등 출산·보육·아동정책과 여성·청소년의 권익보호와 지원정책을 생애주기에 맞춰 적극 추진하기 위해 기존 여성가족정책관을 국 단위로 격상한다.

기존 전략산업국은 ‘인공지능산업국’으로 명칭을 변경하면서 인공지능 관련 데이터센터 구축 등 기반조성과 기술개발·인재양성 등 산업지원 업무를 전담할 인공지능정책과를 신설하기로 했다.

광주를 인공지능 중심도시로 본격 조성해 나가려는 포석이다.

광주시는 당초 인공지능정책 담당부서를 국 단위로 신설하려다가 실·국장들이 참여한 토론을 통해 이를 과 단위로 낮추고 대신 여성가족정책관을 국 단위 여성가족국으로 격상하기로 했다.

시는 또 정부의 물관리 일원화 정책에 따라 환경생태국 내에 ‘물순환정책과’를 신설하고, 하수업무를 분리·전담하기 위해 기존 생태수질과는 ‘하수관리과’로 변경한다.

혁신도시담당관은 혁신도시를 포함한 균형발전 업무를 추진하기 위해 ‘균형발전정책과’로 명칭을 바꾸고 소속도 기존 기획조정실에서 자치행정국으로 변경된다. 남북교류협력과는 ‘평화기반조성과’로 기능과 명칭이 변경돼 현재 남북교류 업무 이외에 이주민 관련 업무를 총괄 관리한다.

또 시의회 전문위원 수 확대로 특별전문위원이 신설된다. 한시기구인 국 단위 수영대회지원본부는 수영대회 종료로 폐지된다.

입법예고된 조직개편안은 다음달 13일까지 열리는 시의회 284회 정례회에 안건으로 상정돼 통과되면 내년 1월1일자로 공포·시행된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