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中은 폭력배 정권” 홍콩사태 충돌

미국 국무부가 8일(현지 시간) 중국 정부를 ‘폭력배 정권(Thuggish regime)’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이날 홍콩 친중국 언론 다궁보와 원후이보 등은 6일 오후 홍콩 미국총영사관의 한 여성 외교관이 반정부 시위대 지도자인 조슈아 웡, 네이선 로 등과 만나는 사진을 게재했다. 특히 이 영사의 개인정보, 사진, 자녀 이름까지 공개해 큰 파장을 불렀다. 미국은 이 배후에 중국 당국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미국 외교관 누구의 개인정보라도 누설하는 행동을 전적으로 용납할 수 없다. 이는 책임 있는 국가가 할 수 있는 행동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을 폭력배 정권이라고 부른 것이 맞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내가 그렇게 세 번 말했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앞서 홍콩 주재 중국 외교부 사무소는 “미 총영사관 고위급을 초치해 강력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를 표명했다. 중국은 그간 줄곧 홍콩

美국무부 “中은 폭력배 정권” 홍콩사태 충돌
미국 국무부가 8일(현지 시간) 중국 정부를 ‘폭력배 정권(Thuggish regime)’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이날 홍콩 친중국 언론 다궁보와 원후이보 등은 6일 오후 홍콩 미국총영사관의 한 여성 외교관이 반정부 시위대 지도자인 조슈아 웡, 네이선 로 등과 만나는 사진을 게재했다. 특히 이 영사의 개인정보, 사진, 자녀 이름까지 공개해 큰 파장을 불렀다. 미국은 이 배후에 중국 당국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미국 외교관 누구의 개인정보라도 누설하는 행동을 전적으로 용납할 수 없다. 이는 책임 있는 국가가 할 수 있는 행동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을 폭력배 정권이라고 부른 것이 맞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내가 그렇게 세 번 말했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앞서 홍콩 주재 중국 외교부 사무소는 “미 총영사관 고위급을 초치해 강력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를 표명했다. 중국은 그간 줄곧 홍콩